• 中 부동산세 도입 빨라질 듯…시진핑 주석도 강조
    중국이 시진핑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국정 슬로건으로 내건 ‘공동부유’의 실현을 위해 부동산세를 당초 예정보다 더 빨리 도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아무리 늦어도 올해 말부터는 쾌도난마식으로 입법을 해 과세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 경우 세액은 부동산의 시가 1% 전후에서 결정될 것이 확실시된다. 현재 중국의 빈부격차는 사회주의 국가라고 하기 민망할 정도로 세계적으로도 명성이 높다. 상상을 불허하는 부호들이 존재하는 반면 월 1000 위안..

  • 아프간 시아파 모스크서 또 자폭테러 발생…탈레반, 치안강화 약속
    아프가니스탄의 시아파 모스크에서 또 다시 테러가 발생했다. 로이터 등 주요 언론은 17일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이 아프가니스탄의 시아파 모스크에서 ‘금요예배’ 시간 자폭테러를 일으켰다고 보도했다. 이번 테러는 지난 8일에 이어 2주 연속 발생한 것으로 IS-K는 두 차례 모두 모스크에 가장 많은 신자가 모이는 ‘금요예배’ 시간을 겨냥했다. 무슬림 남성이 의무적으로 금요일 점심 모스크에서 열리는 합동 예배에 참석해야 한다..

  • 총리되더니 본색? 日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ㆍ스가 참배 배경 (종합)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야스쿠니 신사 추계 예대제(제사)를 맞아 공물을 봉납했다. 기시다 총리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돼 해마다 논란을 빚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관련해 그동안 유보적인 입장을 취해왔던 인물이어서 봉납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기시다 총리는 추계 예대제(제사)가 시작된 17일 야스쿠니 신사에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일본 공영 NHK 등이 보도했다. 마사카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

  • '위드 코로나' 시동 건 호주…내달부터 일부 지역 해외 방문자 격리 면제
    다음달 1일부터 뉴사우스웨일스주(NSW)에 도착하는 해외 입국자들의 자가·호텔격리 요건이 폐지되는 등 ‘위드 코로나’를 위한 호주의 발걸음이 본격화된다. 해외입국자들은 호주가 인정한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해야 하고, 비행기 탑승 전과 도착 후 PCR 검사에서 음성 결과를 보여야 한다.시드니모닝헤럴드 등 호주 주요 언론은 16일(현지시간) 시드니가 위치한 NSW주의 이 같은 조치를 설명하고, 이번 결정이 ‘위드 코로나’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준다고..

  • 日기시다 총리,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 강행
    해마다 논란을 빚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 참배와 관련해 유보적인 입장을 취해왔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을 강행했다.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가 시작된 17일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일본 공영 NHK 등이 보도했다. 마사카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를 일컫는다. 앞서 기시다는 자민당 총재 선거 전 이웃나라의 반발을 불어올 수 있는 신..

  • 딸 같은 부인과 재혼한 中 감독 장지중 위독설
    흔히 사랑에는 국경도 없다고 한다. 나이 차이는 더 말할 필요 없다. 특히 나이 많은 남성이 어린 여성과 결혼하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라고 해도 괜찮다. 하지만 31세 정도 차이가 난다면 너무 심하다고 해도 괜찮다. 딸 같은 여성하고 사는 것이 되니까 말이다. 이런 사람이 중국 연계계에는 있다.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인 신랑(新浪)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주인공은 영화감독으로 유명한 장지중(張紀中·70)이라는 인물이다. 부인 두싱린(杜星霖..

  • 우주굴기 가공, 中 유인우주선 선저우13호 우주 안착
    중국이 16일 독자 우주정거장인 톈궁(天宮) 건설 프로젝트를 지원할 유인우주선 ‘선저우(神舟) 13호’를 16일 성공적으로 우주에 안착시켰다. 이로써 중국은 미국을 따라잡겠다는 야심찬 계획인 이른바 ‘우주굴기’의 완성에 한 걸음 더 바짝 다가서게 됐다. 국영 중국중앙텔레비전(CCTV)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선저우 13호는 이날 0시 23분(현지시간) 대륙 서북부 간쑤(甘肅)성의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2F 야오(遼)-1..

  • 텅텅 빈집만 1억채, 中 부동산 시장 상황 경악
    중국에 텅텅 빈집만 1억 채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유럽의 주요국인 영국, 독일, 프랑스 3국의 국민들이 다 입주해 살아도 될 규모라고 할 수 있다. 더구나 향후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 부동산 버블이 향후 중국 경제에 치명적 타격을 가할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도 보인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중국의 부동산 버블은 진짜 심각하다. 미국의 CNN이 15일 ‘유령 도시들 : 헝다(恒大)그룹 위기, 수백..

  • 중국 부동산 부채 버블 폭발 일보 직전
    2조 위안(元·370조 원)에 이르는 부채를 짊어진 채 파산 위기에 내몰린 헝다(恒大)그룹에 의해 확인된 중국 부동산 기업들의 부채 버블 상황이 정말 심각해 보인다. 폭팔 일보 직전이라는 말이 진짜 과언이 아닐 듯하다. 최악의 경우 연쇄 파산의 대재앙이 현실이 될 가능성까지 고조되고 있다.신징바오(新京報)를 비롯한 언론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현재 중국 부동산 시장에서 가장 큰 문제는 역시 헝다의 부채 문제라고 해야 한다. 거의 껌값이라고 해..

  • 日 기시다, 문 대통령과 첫 전화회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 요구" (종합)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4일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5일 처음으로 전화로 회담했다고 지지통신, 교도통신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이날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오후 6시30분께 처음으로 통화했다. 이날 통화는 취임 인사를 겸해 이뤄졌다.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화회담이 끝난 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과의 첫 통화에서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문제 소송에 관해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밝혔..
  • "문 대통령-기시다 총리, 첫 전화회담" (속보)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4일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5일 처음으로 전화회담을 나눴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 英 더 타임스 "시진핑, 다음달 기후변화 총회 불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달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14일(현지시간) 영국 더 타임스가 보도했다.영국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외교관들에게서 시 주석이 글래스고 기후총회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영국 정부 소식통은 “시 주석이 기후총회에 나타나지 않을 것은 분명하고, 존슨 총리 역시 그런 말을 들었다”면서 “중국이 어떤..

  • 탕웨이 후배 양미 등과 미모 대결, 40대 맞나?
    세상이 아무리 좋아졌다고 하더라도 여성 나이 40대면 아무래도 경쟁력이 떨어진다. 20, 30대 여성들도 좋은 세상의 혜택을 본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분명 그렇다고 할 수 있다. 중국 연예계에서도 이 불후의 진리는 분명히 입증된다고 할 수 있다. 40대 여성 스타가 20, 30대의 신성들에게 밀리는 것이 분명한 현실이다. 하지만 한국으로 시집을 온 한때의 여신 탕웨이(湯唯·42)는 좀 다른 것 같다. 40대임에도 여전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

  • 中 신화통신,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인터뷰
    중국의 관영 신화(新華)통신이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에서 열린 ‘제15차 유엔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 총회(COP15)’와 관련해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 회장을 비롯한 국제적인 저명인사들과의 인터뷰를 13일 타전했다. 중국이 최근 적극적으로 전개하는 국제사회에서의 대환경 기여 노력을 반영한 보도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한중도시우호협회의 14일 전언에 따르면 권 회장은 인터뷰에서 “이번 쿤밍 총회는 중국의 환경보호 의지를 전 세계에 적극적으로..

  • 미얀마 군정 "아세안 특사의 아웅산 수치 면담 안돼"
    미얀마 군사정권이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특사의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면담을 불허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얀마 군정은 이달 초에도 아세안 특사의 수치 고문 면담 요청을 불허한 바 있다. 로이터 통신은 14일 조 민 툰 군정 대변인이 전날 “에리완 유소프 아세안 특사가 미얀마를 방문하는 것을 막지는 않지만, 수치 고문을 만나는 것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 민 툰 대변인이 밝힌 면담 불허 이유는 수치 고문이 현재 범죄..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