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이상용의 ‘Fate’

[투데이갤러리]이상용의 ‘Fate’

기사승인 2017. 03. 23.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이상용
Fate(inkstone 2017)
이상용은 벼루에 그림을 새기는 작가다.

그는 벼루에 해와 달과 강과 산, 즉 일월성신(日月星辰)과 강산천하(江山天下)를 새긴다. 일월성신은 시간을 나타내고 강산천하는 공간을 가리킨다. 때문에 그의 작품은 우리의 삶 전체를 아우른다.

이상용은 “오래된 벼루, 길에 버려진 쇳조각, 테이프 등 누군가가 사용하고 그의 손을 거치면서 시간의 유약이 덧칠해져 나에게 왔을 때 이미 그것은 나에게 하나의 운명이고 가치다”며 “내가 한 일은 단지 그들과 대화하려고 시도한 것뿐”이라고 작가노트를 통해 밝혔다.

이어 그는 “어떤 대상과의 만남은 나에게 운명이고 그것은 서로에게 가치 있는 일”이라며 “나 또한 내 작품을 통해 다른 누군가에게 찰나의 운명으로 다가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갤러리비케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