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포커스]김정태·조용병, 두 손 맞잡은 배경은?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투데이포커스]김정태·조용병, 두 손 맞잡은 배경은?

기사승인 2020. 05. 2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나·신한금융, 경쟁력 강화 MOU
신규시장 진출·사업 발굴 등 협력
사진자료_(1)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호텔에서 양 그룹 간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향후 글로벌 사업에 있어 서로 협업하기로 했다. 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글로벌 부문 협력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김 회장과 조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MOU)이 경쟁에서 협업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이라고 입을 모았다. 두 ‘큰 손’은 한국계 금융사끼리의 경쟁에서 벗어나 서로 협업함으로써 중복 진출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글로벌 국가경쟁력도 강화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두 CEO는 서울시 중구 소재 롯데호텔에서 양 그룹 간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을 체결했다. 양 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글로벌 사업 전반의 공동 영업기회 발굴 및 추진 ▲각국 규제와 이슈 사항에 대한 공동 대응 ▲공동 신규 해외시장 진출, 해외 공동 투자, 해외 네트워크 조성 ▲기타 다양한 형태의 글로벌 부문에서의 교류와 협력 등에서 협업하기로 했다.

서로 경쟁사임에도 불구 이번 협약을 맺게 된 데에는 두 금융그룹 회장의 개인적 인연이 작용했다. 두 회장은 지난 1988년 신한은행 영등포지점에서 함께 근무한 경험이 있다. 김 회장이 선임, 조 회장이 후임 대리로 함께 1년 간 손발을 맞췄다. 금융업계 대표적 ‘형님 리더십’으로 꼽히는 두 회장의 화통한 성격이 잘 맞아 지금까지도 친분을 이어오고 있다.

국내 금융사들은 국내 시장 포화로 성장성에 한계를 느껴 활발하게 해외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너나없이 해외로 향하면서 동남아시아 등 특정 지역에서 과당경쟁이 발생하고, 결국 인수 대상인 현지 금융사의 몸값만 지나치게 올려 ‘남 좋은 일’만 시킨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작년 6월 말 기준 국내 금융사의 해외진출 계획 51건 중 34건이 미얀마·베트남·인도네시아·인도 등 신남방국가에 집중돼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글로벌 분야 1, 2위를 다투는 국내 톱 금융지주사들의 협업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김 회장과 조 회장은 입을 모아 “선의의 경쟁을 넘어 글로벌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은 동남아시아나 일본 등에서 철저한 현지화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하나금융은 과거 글로벌 부문에 강점을 갖고 있던 외환은행을 합병해 글로벌 네트워크가 탄탄하다. 서로 협업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만큼 두 금융그룹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미·중 무역전쟁에다 코로나까지 겹치며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며 “한국계끼리 경쟁할 것이 아니라 주요 글로벌 금융사와 나란히 경쟁할 수 있도록 글로벌 쪽에서 국내에서 가장 앞서 있는 두 금융사가 협업하는 모범사례를 만들어보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향후 서로 정보를 공유하면서 중복 진출에 대한 우려를 줄일 수 있고, 지분투자의 기회가 있을 때는 컨소시엄을 이뤄 함께 진행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