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피해고소인’ 표현에 “더 설명 필요치 않아…여러 생각 끝에 쓴 것”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이낙연 ,‘피해고소인’ 표현에 “더 설명 필요치 않아…여러 생각 끝에 쓴 것”

기사승인 2020. 07. 16.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본회의 참석한 이낙연<YONHAP NO-4192>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의 호칭 논란에 대해 “더 설명이 필요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를 마친 뒤 ‘이 의원이 사용한 피해 고소인이란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 생각 끝에 그렇게 쓴 것이 현실 아니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를 ‘피해자’라고 표현하는 대신 여권은 ‘피해 호소인’으로, 이 의원은 ‘피해 고소인’이라고 표현하면서 성추행 피해를 인정하지 않고 일방적 주장으로 치부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 의원은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한 당헌 개정 여부와 관련해선 현 지도부의 소관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후보들이 말하기 부적절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캠프 차원에서 공천 입장에 관해 논의한 바 없다”면서 “지금은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일 때지, 공천을 말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