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측 “아들 스위스서 월 50만 원에 ‘룸쉐어’”(종합)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이인영 측 “아들 스위스서 월 50만 원에 ‘룸쉐어’”(종합)

기사승인 2020. 07. 16.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인영 아들 체류비 약 3000만원… 더는 악의적 왜곡 말라"
ddd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7월 6일 남북회담본부로 첫 출근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측이 이 후보자 아들의 해외 체류비를 공개하며 ‘호화 유학’ 의혹 차단에 나섰다. 일부 야당 의원이 이 후보자 아들이 물가가 비싼 스위스에 머물렀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기간 이 후보자의 재산이 오히려 늘어났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정면 반박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인사청문회 준비팀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자녀는 2017년 8월 중순부터 2018년 10월말까지 14.5개월 동안 해외에서 체류했다”며 “이 기간 동안 월세와 생활비를 포함한 체류비는 전액 후보자측의 송금으로 충당했고 비용은 모두 3062만 원”이라고 밝혔다.

여 대변인은 “구체적으로 후보자 측은 월세 580만 원(5102.5스위스프랑)과 생활비 2482만 원을 합쳐 3062만 원을 송금했다”며 “이는 집세로 월 평균 50여만 원을 내고 생활비로 월 평균 170여만 원을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 대변인은 “앞으로 더 이상 ‘유학비용이 1년에 2억 원 이상’이라거나 ‘스위스에서 호화생활을 했다’거나 하는 악의적 왜곡 주장이 나오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 측은 또 물가가 비싼 것으로 알려진 스위스에서 상대적으로 적은 집세로 생활한 것에 대해 의문이 일자 “학교 친구의 집에 방 1개를 ‘룸쉐어’(공간 일부 임대) 방식으로 빌려 거주했다”고 추가 설명했다.

하지만 야당은 이 후보자가 여전히 아들의 유학 자금과 예금 자산 출처를 국회에 제출하지 않은 점 등을 이유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이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인사 청문 자료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아들 유학 기간(2017~2018년)을 전후로 이 후보자의 예금 자산이 2017년 2억 5000만 원, 2018년 2억 7000만 원, 2019년 4억6000만 원으로 늘었다. 이 후보자의 아들은 2013년 파주의 한 디자인 관련 교육기관에 입학한 뒤 해당 학교와 협약을 맺은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에서 학사 학위 프로그램을 마치고 돌아왔다.

여 대변인은 이 후보자 아들의 유학기간 동안 이 후보자의 재산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점에 대해 “국회의원의 월급 수준을 모른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에 대해 야당인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실 관계자는 “아직 이 후보자 측이 아들의 유학 자금과 예금 자산 출처에 대한 자료를 내지 않았다”며 “후보자 측의 살라미 전략에 놀아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공개된 이 후보자 아들의 유학 비용은 인사청문회 준비팀이 전날 공개한 스위스 바젤 디자인학교의 1년간 학비 1200만 원을 포함해 약 4200만 원 수준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