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금융,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

우리금융,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

기사승인 2020. 08. 09.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호급식차량·자원봉사단 파견
시설복구자금 지원 등 2000억원 규모 금융지원
0809(우리금융그룹 집중호우 피해복구에 총력지원 나서)_2
우리금융그룹 임직원 자원봉사단은 지난 7일 충북 충주시 충주봉사관에서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음식을 직접 만들고 도시락을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펼치고있다. / 제공=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지역에 구호급식차량과 임직원 자원봉사단을 파견해 피해복구 자원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우리금융은 지난 5과 6일 이틀간 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해 호우 피해가 심각한 충북 단양지역에 구호급식차량을 파견했다. 7일에는 임직원 자원봉사단이 충주를 직접 찾아 도시락을 만들어 이재민들에게 전달했다.

앞서 지난 3일 우리금융은 집중호우 피해복구 성금 1억원을 기부했고, 재난구호키트(모포, 속옷, 위생용품, 생활용품 등)를 충북, 강원지역 이재민 400여가구에 지원하는 등 선제적인 구호활동을 벌였다.

또한 자회사인 우리은행은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총 2000억원 규모의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다음달 29일까지 실시한다.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게는 5억원 범위 내에서 운전자금 대출과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개인고객에게는 최대 2000만원의 긴급 생활자금대출과 함께 최대 1% 수준의 금리 감면 등을 진행한다. 우리카드도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하고, 피해 발생 후 발생된 결제대금 연체이자는 면제한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집중호우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 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룹 역량을 총동원해 수해 지역 복구 및 피해고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