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비자원, 등산스틱 13개 비교…콜핑 손목걸이 강도 미흡

소비자원, 등산스틱 13개 비교…콜핑 손목걸이 강도 미흡

기사승인 2020. 10. 0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편심하중·길이조절부 압축 등 제품별로 상이
공정위 등산스틱 평가결과
한국소비자원은 7일 등산스틱 13개 제품을 평가해 발표했다./제공 = 한국소비자원
콜핑의 등산스틱 제품이 손목걸이 하중 강도 테스트에서 기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등산스틱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안전성, 제품 특성 등을 평가한 결과를 7일 발표했다.

평가한 제품은 네파, 노스페이스, 레키, 마운티아, 몽벨, 밀레, 버팔로, 블랙다이아몬드, 블랙야크, K2, 코오롱스포츠, 콜핑, 트렉스타 등 13개 제품이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시험을 실시한 등산스틱 제품 중 손목걸이가 풀리거나 끊어지지 않는 강도를 시험한 결과, 기준에 미치지 못한 제품은 콜핑 제품뿐이다.

콜핑 제품의 손목걸이는 350N 이하의 하중에서 풀림 현상이 발생해 독일 표준협회의 기준에 미달했다.

결과를 보면 등산스틱의 주요 성능은 제품별로 상이했지만 지난 2013년 실시한 평가보다 편심하중이 전반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스틱이 휘거나 부러지지 않고 견디는 하중인 편심하중 강도 시험 결과 네파, 레키, 마운티아, 몽벨, 버팔로, 콜핑, 트렉스타 등 7개 제품이 우수보다 한 단계 낮은 양호를 받았다. 나머지 6개 제품은 상대적 우수로 평가됐다.

사용 중 길이조절부가 눌리지 않고 견딜 수 있는 최대 수직 하중인 길이조절부 압축 강도 평가에선 마운티아, 몽벨, 버팔로, 블랙다이아몬드, 블랙야크, K2, 트렉스타 등 7개 제품이 양호로 평가됐다. 나머지 6개 제품은 상대적 우수 등급을 받았다.

제품 선택의 중요한 요소로 꼽히는 무게, 특성, 가격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게는 최소 209g에서 최대 262g으로 차이가 컸으며 그 중 레버 잠금 방식인 레키, 버팔로, 블랙다이아몬드 제품은 상대적으로 무거웠다.

네파, 블랙다이아몬드, K2, 콜핑 제품은 충격을 흡수하는 안티쇽 기능이 없었다.

제품가격은 버팔로 제품이 3만1800원으로 가장 저렴했으며 레키 제품이 12만9000원으로 가장 비싸 최대 4.1배의 가격 차이가 있었다.

또 겉모양 및 구조, 바스켓 하중 강도, 내구성 등은 모든 제품이 기준을 충족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등산스틱은 소비자들이 애용하는 품목이지만 이에 대한 품질 및 안전성에 관한 정보는 부족했다”며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아웃도어용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