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라임 수사 의혹’ 윤석열 “중상모략은 가장 점잖은 단어…부실수사 아냐”

[국감 2020] ‘라임 수사 의혹’ 윤석열 “중상모략은 가장 점잖은 단어…부실수사 아냐”

기사승인 2020. 10. 22. 1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秋 "중상모략이라고 화내기 전 성찰 먼저 해야" 저격에 尹 "도저히 이해 못 해"
尹 "검찰 인사 전례 없던 일…추 장관, 청와대 연락해 인사안 받으라 해"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
‘라임 로비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중상모략이라고 화부터 내기 전에 성찰 먼저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윤 총장이 “중상모략이란 단어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추 장관을 저격했다.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은 라임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추 장관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총장을 비판한 글을 게재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윤 총장은 “라임 부도 사태가 터지고 사건 처리가 미진하기 때문에 인력을 보충해서 지난 2월에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고, 그 후에도 수사인력 보강을 해서 현재까지 50명 기소하고 30여명을 구속 기소한 것으로 알고 있고 계속 수사 진행 중”이라며 “남부지검 수사팀이 송삼현 전 지검장이나 새로 부임한 박순철 검사장 중심으로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사람이고 야당 정치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검사장 직보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하라고 가을 국정감사에서 문제가 될 수도 있다’고 얘기를 했다”며 “검사 접대 의혹 보도를 접하자마자 10분 안에 남부지검장에게 철저히 조사해서 접대받은 사람들 색출하라고 지시했다. 도대체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도 부실수사와 관련됐다는 취지의 발표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중상모략이란 단어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찰 인사와 관련해 지난 1월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의견을 물었는데, 윤 총장이 명을 거역하고 제출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입장이 있느냐”는 유 의원의 질의에 윤 총장은 “팩트를 말씀드리겠다. 추 장관께서 취임하시고 취임인사를 갔다가 대검으로 돌아왔더니 (추 장관이) 바로 전화를 해서 검사장 인사안을 보내라고 했다”며 “전례도 없던 일이다. 종전에는 검찰국이 안을 만들어서 몇기까지 승진하고 수도권 지방 배치 등 만들어오면 제가 대검의 간부들하고 대검 차장하고 협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추 장관이) 저보고 초안을 짜라고 해서 제가 ‘장관님 검찰국에서 기본안이라도 주셔야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했더니, 추 장관이 ‘본인은 제청권자고 인사권자가 대통령이라서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을 겁니다. 청와대에 연락해서 받아보시고 의견 달아서 주세요’라고 했다”며 “청와대에서는 펄쩍 뛰고 그 다음날 저보고 법무부로 들어오라고 했는데, 인사안은 이미 다 짜여져 있고 보여주는 게 협의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