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정민 옹진군수, 中 불법조업 피해 대책 등 8건 해수부에 건의

장정민 옹진군수, 中 불법조업 피해 대책 등 8건 해수부에 건의

기사승인 2020. 11. 30.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 옹진군은 30일 장정민 군수가 세종시 해양수산부를 방문해 서해5도 중국어선 불법조업 어구피해 대책 등 지역현안 8건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장 군수는 이날 박준영 해수부 차관을 접견해 직접 지역현안 8건에 대해 설명했다.

지역현안은 △서해5도 중국어선 불법조업 어구피해 대책 △서해5도 어장확장 및 조업시간 연장 △연평도항 항만기본계획 반영 및 개발사업 추진 △연안여객터미널 확축공사 조속 시행 △인천~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 건의 △2021 어촌뉴딜 300 △옹진군 해양치유센터 조성 △백령~중국 국제항로 개설 등이다.

장 군수는 서해5도 중국어선 불법조업의 경우 “지난달 기준으로 1만3106척이며, 이로 인해 어민들의 어구손괴(유실 등) 피해가 막심하다”며 “어구피해지원을 위한 서해5도 지원 특별법 개정 및 어민들의 안정적인 조업을 위해 관계기관(해수부,해경, 해군 등) 공조강화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박 차관은 “옹진군의 건의사항에 대해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