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시, 청년 파란일자리사업 150명 인건비 지원

부산시, 청년 파란일자리사업 150명 인건비 지원

기사승인 2021. 02. 02.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41101001437800081031
부산시청
부산시는 부산청년 파란일자리사업에 참여할 기업과 청년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는 포스트 코로나 대응형(4유형)으로 계속 운영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부산지역 미취업 청년에게 전공과 적성을 고려한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해 직무역량을 강화하고, 안정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부산 소재 디지털 관련 지역기업이 지역 청년을 정규직 전환 조건으로 신규 채용하면 최대 3개월의 인턴기간 동안 최대 54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지난해 부산청년 파란일자리사업(3유형)은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전방위적으로 지원을 하여 700명 목표 중 848명을 인턴으로 배치하고 683명이 수료하였으며, 그중 677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되어 99%의 전환율을 달성했다.

올해는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지원 방침변경에 따라 3유형 사업이 폐지되었으나, 포스트코로나대응형 사업분야에 선정되어 연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는 중소·중견기업 중에 비대면·디지털 산업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150명을 지원 할 수 있는 예산 규모다.

또 참여자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해 중도탈락한 청년들에게 취업 관련 프로그램 정보를 제공하고, 청년두드림센터와 연계하여 수시로 관리하여 중도탈락률도 줄여나갈 예정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미취업 청년들에게 지역기업에서의 디지털 일자리 관련 인턴 기회를 제공하여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니만큼 청년과 기업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