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출신 박성태 전북도 정책협력관, 업무추진비 사용 허위 논란

기사승인 2022. 12. 02.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성태
전북도 박성태 정책협력관
박성태 전북도청 정책협력관이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허위로 작성한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박성태 정책협력관은 민선 8기 김관영 전북지사가 당선 직후 여야 협치 차원에서 국민의힘 소속 출신 인사 영입을 공식 선언하고 정운천 국민의힘 전북도당위원장의 추천을 통해 임명됐다.

2일 전북도에 따르면 박성태 전북도 정책협력관(3급)은 지난 7월 임용된 이후 7월 29일부터 11월 25일까지 867만원(98건)의 업무추진비를 사용했다. 이 사용 내역을 확인한 결과 33건이 허위 기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 협력관은 사용처로 도정 업무 홍보를 위한 언론관계자 오찬 간담회 등을 기재했지만 실제로는 도청 직원이나 국민의힘 당직자를 상대로 수차례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협력관은 이날 "임명받은 후 도정 파악을 위해 도청내 관련 부서원 등과 수 차례 사용했는데 편의상 특정 관계자 등 함께한 것으로 기재를 했다"라며 "모든 게 제 불찰이고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서울의 경우 중앙당 관계자 등과 만남을 가질 때 사용하는 등 개인적으로 사용한 부분도 절대 없다"면서 "사용처가 불분명하거나 오류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용비를 반납할 생각도 있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박 정책협력관은 국민의힘 전북도당 사무처장과 국민의힘 전주시병 당협협의회 운영위원장을 지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박 협력관을 추천한 정운천 국민의힘 전북도당 위원장은 오는 6일 전북도의회를 찾아 유감의 뜻을 밝힐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