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PO워치]'신기록 제조기' LG엔솔, 증거금 114조…"이젠 '따상'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기업공개(IPO) 사상 최고 증거금인 114조원을 끌어 모았다. 종전 기록과는 30조원 넘게 차이 난다. ‘단군 이래 최대어’라는 이름값에 걸맞게 증거금 100조원 시대를 열었다. IPO 절차부터 신기록 행진을 벌인 LG에너지솔루션이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2배 기..

  • [IPO워치] LG엔솔, 청약 첫날 증거금 32조 뭉칫돈…역대 최고 기대

    기업공개(IPO) 사상 최대어인 LG에너지솔루션이 일반 청약 첫날부터 증거금 32조원을 끌어모으며 역대급 흥행을 예고했다. 경쟁률이 치솟으면서 일부 증권사에 청약한 투자자는 균등 배정으로 1주도 못 받는 상황에 놓였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등..

  • [IPO워치] '1경' 대기록 LG엔솔, 청약 돌입…투자자도 증권사도 설렌다

    LG에너지솔루션이 기관 주문 ‘1경’이란 대기록을 작성한 가운데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을 실시한다. 상장 후 단숨에 시가총액 2위에 오를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투자자들 사이에 조금이라도 많은 주식을 받기 위한 전략 세우기가 한창이다. 역대급 흥행 조짐에 청약 마감까지 눈치싸움이 치..

  • [IPO워치] LG엔솔, 기관 수요예측 역대급…공모가 30만원 확정적

    역대 기업공개(IPO) 신기록을 기록할 LG에너지솔루션이 기관 수요예측을 마무리했다. 높은 성장성과 시장 경쟁력으로 기업가치가 최대 100조원까지 언급되는 만큼 흥행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기관 투자자가 보유 확약한 물량까지 적지 않다면 주가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공모가 ‘30만..

  • [IPO워치] '단군 이래 최대' LG엔솔 출격…IPO 열풍 물꼬 틀까

    단군 이래 최대 기업공개(IPO)로 주목되는 LG에너지솔루션이 본격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증권가에선 높은 경쟁률을 예상하면서도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기록한 뒤 상한가 마감)‘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우호적이지 않은 국내 증시 변동성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 [미리보는 2022증시④] 올해 공모시장 더 커진다…증권사 주관 경쟁 후끈

    국내 기업공개(IPO) 시장의 공모금액이 지난해 사상 최대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새 역사를 쓸 전망이다. 공모 규모가 20조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전망되면서다. ‘조 단위’ 몸값을 가진 대형 공모주가 올해도 증시에 줄줄이 입성한다. 이에 증권사들도 최대 수백 억원에 달하는 수수료..

  • [2021 증시리뷰⑤] 크래프톤에서 깨진 '공모주 신화'…LG엔솔이 되살릴까

    ‘대어 중의 대어’로 꼽혔던 크래프톤의 상장은 올해 ‘공모주 광풍’이 꺾이는 변곡점으로 작용했다. 그전까지 공모주 시장에선 ‘따상(상장 첫날 시초가가 공모가 두 배, 이후 상한가)’을 당연시하며 뜨겁게 달아올랐지만 크래프톤 상장에서 ‘공모주 투자=대박’이란 공식이 깨졌기 때문이다. 이..

  • [2021 증시리뷰④] 자고나면 '최대·최고' 공모주 투자열풍…"내년도 뜨겁다"

    공모주 투자 열풍을 빼고 올해 주식시장을 설명하긴 어렵다. 동학개미의 가세로 공모주 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궈졌다. 투자심리가 몰리자 ‘물 들어올 때 노를 젓는’ 기업도 증가했다. 많은 기업들이 기업공개(IPO)를 통해 자금 조달에 나섰다. ‘사상 최대’ 신기록이 줄을 이었다..

  • [IPO워치] "물 들어올 때 노 젓자"…미래에셋·KB 약진, '3강'→'4강' 체제로

    올해 대형 증권사들의 기업공개(IPO) 구도에서 순위 바꿈이 활발하게 나타났다. 무엇보다 투자은행(IB)강자인 미래에셋증권이 상장 주관 ‘1위’를 되찾았다. 2019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주춤했지만 올해 가장 많은 딜을 성사시키면서 공모액도 최대를 기록했다. 또 KB증권이 약진하면서..
  • [IPO워치] 2022년 공모열풍, '디딤돌' LG엔솔, '가속페달' 현대엔지니어링

    LG에너지솔루션이 내년 ‘공모주(기업공개·IPO) 열풍’을 위한 디딤돌을 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 IPO 역사상 가장 큰 덩치를 뽐낸다. 게다가 시장친화적 몸값을 제시함에 따라 올 하반기 들어 다소 주춤거리는 공모주 열기에 새로운 동력을 제공할 거란 기대를 낳고..
1 2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