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시, 평등한 노동환경 만드는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

부산시, 평등한 노동환경 만드는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

기사승인 2020. 12. 24. 1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41001001241900069491
부산시청
부산시가 노동자가 대접받고 평등한 노동환경이 조성될 수 있는 ‘부산시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24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번 계획은 ‘노동이 존중받는 부산’이라는 정책비전 아래 △보편적 노동권 보장 △평등한 노동환경 구축 △노동 행정 거버넌스 강화를 3대 정책목표로 설정하고, 산업안전 등 19개 분야에 대한 51개 정책과제를 담고 있다.

시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2024년까지 2300억 원가량의 재정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51개 정책과제 중 행정력을 집중 투입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10대 핵심과제를 선정해 앞으로 시와 노동권익위원회, 부산노동권익센터를 3대 축으로 민관이 함께 추진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노동정책을 구현할 방침이다.

10대 핵심과제는 △부산형 생활임금제 확대 △동네방네 노무사 활성화 △산업재해 예방 및 노동안전보건 사업 △직장 내 괴롭힘 관련 사업 △공공부문 성별임금 공시제 사업 △산업안전보건 교육 통역지원 사업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사업 △노동전담 조직 강화 △부산시 공공기관 노사정협의회 설치 △노동권익센터 설립 및 강화 등이다.

시는 그동안 성장중심의 경제체제에 밀려 보호받지 못했던 노동자를 위한 정책들을 다양하게 추진해왔다. 지난해 1월, 노동정책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부산시 노동실태 파악을 위한 정책연구를 실시한 데 이어 올 9월에는 부산시 노동권익센터를 설립하는 등 부산시 노동정책이 펼쳐질 장을 마련한 바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시민과 함께 만든 뜻깊은 노동정책 기본계획이 수립돼 민관이 서로 협력하고 응원하는 신뢰 속에서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노동정책이 추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