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 유치에 총력

대전시, 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 유치에 총력

기사승인 2021. 03. 30.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시-한국환경공단-한국전기차리빌딩협회 업무 협약 체결
2-시 대전시4
대전시청사 전경/사진제공=대전시
대전 이상선 기자 = 대전시는 30일 시청에서 ‘친환경 리튬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이하 센터) 구축’의 업무협력을 위해 한국환경공단 및 한국전기차리빌딩협회와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과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오영동 한국전기차리빌딩협회장은 협약서에 서명하고 ‘센터’ 구축 및 관련 기술·연구개발 사업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센터’ 구축 사업은 사용 후 배터리의 재재조를 위한 중대형 이차전지 재제조 R&D 테스트베드 구축을 목표로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사업으로 2024년 말까지 200억원의 사업비로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 내 신동 연구용지 부지에 구축을 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해에 비해 올해 25% 증가한 14만대의 전기·수소차 보급을 계획하고 있고 현재 5%인 전기·수소차 보급률을 2025년까지 25%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기·수소차의 사용 후 배터리 관리체계 구축이 시급한 실정이나 현재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한 재활용 체계는 매우 미흡한 실정이다. 센터는 기준 및 방법을 마련해 관련 산업 선도와 함께 재제조산업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허태정 시장은 “센터 구축 사업공모에 대전시와 공단, 협회가 힘을 합쳐 참여할 경우 반드시 대전에 유치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센터가 사용 후 배터리 산업을 선도하고 대전에 기업 생태계 조성과 대전 경제에 활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연구개발사업을 위한 기술개발을 적극 협력하고 대전시와 공단이 함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오영동 한국전기차리빌딩협회장은 “사용 후 이차전지의 재제조 사업은 앞으로 무궁무진한 발전가능성이 있는 미래성장동력이다”며 “앞으로 협회 사무소를 대전으로 이전해 대전시와 많은 협력사업을 구상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